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3D

노도
|
추천0 조회 2357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3D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3D 뷰어는 크롬 브라우저 및 파이어폭스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컴퓨터 사양에 따라 3D 뷰어 이용 및 고화질 대용량(20~30MB/장)사진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3D 아이콘
원천유물설명

노도(路?)는 노고(路鼓)와 함께 인귀(人鬼)의 제사, 즉 선농(先農), 선잠(先蠶)을 위한 제사와 우사(雩祀), 공자묘(孔子廟)의 제사 등에서 댓돌 아래 마당에 설치하는 헌가(軒架)에 편성되었다. 제사가 많이 없어진 지금도 <문묘제향(文廟祭享)>에서만은 노고와 함께 헌가에서 사용되고 있다. 헌가의 음악이 시작되기 전에 노도를 세 번 흔든 다음, 축(祝)과 진고(晉鼓)를 세 번 치고 나면 음악이 시작된다. 노도는 『세종실록(世宗實錄)』 권128 「오례의(五禮儀)」 악기도설(樂器圖說)이나 『악학궤범(樂學軌範)』 권6 노도조에 모두 4면의 북으로 되어 있다. 즉, 타원형의 조그마한 북 두개를 서로 엇갈리게 긴 나무자루에 꿰어 단 것인데, 나무로 된 북통에 각각 고리를 박고 그 고리에 가죽 끈을 달았으며, 북통은 붉은 칠을 하였다. 연주법은 나무자루를 땅에서 집어 수직으로 들고, 나무자루 자체를 좌우로 여러 차례 돌리면 북통 고리에 달린 가죽 끈이 북면을 때려 소리가 난다. 현재 국립국악원에 전하는 노도는 『악학궤범』의 제도를 본받아 1930년경에 새로 제작된 것으로, 사용하지 않을 때는 뇌고(雷鼓)나 노고처럼 나무호랑이를 엇갈리게 십자(十字)로 놓은 가운데를 뚫어놓은 곳에 꽂아 세운다. 나무자루의 맨 위에는 흰 새를 나무로 깎아 꽂았고, 그것을 연꽃모양의 장식으로 받쳤다.
활용설명

노도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여 관광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한다. 독특한 형상의 국악기로 직접 두드려 볼 수도 있다. 노도를 통해서 왕실에서 행해졌던 제례의 모습을 생각해 볼 수 있으며 국악기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