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3D

호각피리
|
추천0 조회 2284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3D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3D 뷰어는 크롬 브라우저 및 파이어폭스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컴퓨터 사양에 따라 3D 뷰어 이용 및 고화질 대용량(20~30MB/장)사진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3D 아이콘
원천유물설명

피리는 대나무 관대에 떨림판 역할을 하는 겹서(舌)를 끼워 입에 물고 부는 종적(縱笛)이다. 피리는 흔히 입으로 불어서 소리를 내는 악기 전부를 일컬으며, 풀잎이나 댓잎을 겹쳐 입에 물고 연주하는 것, 버드나무 껍질로 만드는 것 등도 겹서(舌)의 떨림을 이용해 소리를 얻는 점에서 피리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피리는 중앙아시아 신강(新疆)에서 나온 악기이며, 실크로드를 따라 문명의 교류가 이루어질 때 중국과 우리나라, 일본에까지 소개되었다. 우리나라가 언제부터 피리를 만들어 불기 시작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풀피리나 나뭇가지를 이용한 원시적인 피리가 아닌, 현재의 피리처럼 서와 관대를 제대로 갖춘 피리를 음악 연주에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5~6세기경으로 추정된다. 피리는 조선시대를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국음악에서 주선율을 담당하는 악기로 사용되고 있다. 조선 후기 이후 피리로 시나위와 산조를 연주하는 독주 형식이 생겼으며, 궁중 음악 및 가곡의 선율을 피리로 독주하는 피리 정악도 독립된 음악 영역으로 정착되었다. 호각피리도 피리의 한 종류로 국립국악원이 소장하고 있다.
활용설명

호각피리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여 관광 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하고자 한다. 국악기에서 선율을 담당하는 악기로 막대와 같이 생긴 형태를 그대로 활용하여 직접 연주할 수 있게 만들었다. 피리를 통해서 국악과 국악기에 대한 가치를 생각해보고 관심이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