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3D

|
추천0 조회 3675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3D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3D 뷰어는 크롬 브라우저 및 파이어폭스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컴퓨터 사양에 따라 3D 뷰어 이용 및 고화질 대용량(20~30MB/장)사진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3D 아이콘
원천유물설명

지(?)는 국악기 중 관악기로 현재 <문묘제례악>에서만 연주되고 있다. 지는 지공(손가락으로 막고 여는 구멍)이 5개이며 취구(입김을 불어 놓는 구멍)에 별도로 의취(義嘴)라고 하는 것을 덧붙인다. 의취는 관대와 동일한 재료로 만들어 밀랍으로 붙이며, 단소의 취구 모양으로 파여 있다. 보통 관악기와 달리, 관대의 끝부분이 열려 있지 않고, 나무의 마디 부분을 막히게 자른 후 십자 모양으로 뚫어 놓는다. 이를 십자공(十字孔)이라고 하는데, 지의 다섯 지공만으로는 12율(律)을 낼 수 없기 때문에 십자공을 손가락으로 막아 음의 높이를 조절하기 위한 것이다. 중국 문헌인『수서(隋書)』와 『북사(北史)』에 의하면, 백제의 악기 중에 지가 있고, 『신당서(新唐書』에서는 고구려 악기로 의취적이 소개되어 있다. 고려 예종 11년(1116)에 수용된 대성아악의 하나로 소개되어 현재 <문묘제례악> 연주와 <종묘제례> 및 <문묘제례>의 문무(文舞) 의물(儀物)로 사용된다.
활용설명

지는 현재 <문묘제례악>에서만 사용되는 악기로 문헌에 따르면 삼국시대부터 전통이 이어졌다. 국립국악원에 소장된 지의 형태를 그대로 활용하여 관광 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한다. 지를 통해서 국악과 국악기에 대한 가치를 생각할 수 있으며,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