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3D

|
추천0 조회 2021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3D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3D 뷰어는 크롬 브라우저 및 파이어폭스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컴퓨터 사양에 따라 3D 뷰어 이용 및 고화질 대용량(20~30MB/장)사진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3D 아이콘
원천유물설명

약(?)은 국악기 중 관악기로 단소처럼 세로로 불며, 취구(입김을 불어 놓는 구멍) 1개와 지공(손가락으로 막고 여는 구멍) 3개가 있다. 고려 예종 11년(1116년)에 수용된 대성아악을 통해 고려에 들어와서 현재 <문묘제례악>에서도 연주된다. <종묘제례>와 <문묘제례>에서 문무(文舞)를 출 때, 조화로운 음악의 상징으로 무원들이 왼손에 드는 소도구로도 사용된다. 악기분류법에 따르면 죽부(竹部), 또는 공명악기(共鳴樂器)에 속한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위 내경 8푼, 아래 내경 7푼, 전체길이 1척 8촌 2푼의 황죽(黃竹)으로 만들며, 위 끝 앞면을 조금 도려내어 거기에 아랫입술을 대고 분다고 하였다.
활용설명

제례악의 연주나 문무를 출 때 손에 잡는 소도구로 사용되는 약을 그대로 활용하여 관광 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한다. 국악뿐 아니라 우리나라 전통춤에서 도구로 사용되었으므로 아름다운 전통가락을 떠올릴 수 있음이다. 약을 통해서 국악과 국악기에 대한 가치를 생각할 수 있으며, 국악기에 대한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