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3D

노고
|
추천0 조회 2336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3D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3D 뷰어는 크롬 브라우저 및 파이어폭스에서만 보실수 있습니다. 컴퓨터 사양에 따라 3D 뷰어 이용 및 고화질 대용량(20~30MB/장)사진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3D 아이콘
원천유물설명

노고(路鼓)는 긴 북 두 개를 서로 엇갈리게 놓고, 위에서 아래로 기둥을 관통시켜 나무틀에 고정시킨 것이다. 북면은 지름이 40㎝정도이고 북통의 길이는 95㎝인데, 북통의 가운데가 조금 더 부푼 것은 진고(晉鼓)와 똑같다. 나무틀은 편종의 틀과 비슷하나 밑의 기둥을 방대가 아니라 목사자(木獅子)를 열십자(十)로 교차시켜 네 마리의 사자로 고정시킨다. 전체 북의 높이가 197㎝로 높은 편이다. 북면과 북통의 칠은 진고와 같다. 쓰임새는 절고나 진고와 같게 음악이 진행되는 중간과 시작, 끝에 친다. 노도나 노고는 <문묘제례악> 때만 아니라 다른 인신(人神)의 제사인 선농(농사의 시조), 선잠(누에 기르기의 시조) 등에서도 사용되는 것이나 조선 왕조가 이후 다른 제사는 다 없어지고, 오직 문묘(공자묘)의 제례만이 남아 지금도 사용되고 있다. 이 두 악기도 조선 왕조에 들어와서 사용되기 시작한 것으로 본다.
활용설명

노고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여 관광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한다. 독특한 형상의 국악기로 직접 두드려 볼 수도 있다. 노고를 통해서 왕실에서 행해졌던 제례의 모습을 생각해 볼 수 있으며 국악기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