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어문

정악장구
|
추천0 조회 2217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어문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고화질의 대용량(20~30MB/장)사진으로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장구는 모래시계 모양의 나무통 양면에 가죽을 대서 만든 타악기이다. 한자로는 보통 장고(杖鼓)라고 쓰고 발음은 장구라고 한다. 장구는 아악 연주와 불교의식 음악을 제외한 거의 모든 음악, 궁중의례와 연향, 민간의 농악과 굿, 탈춤 패 등의 민속연희 등에 이르는 여러 종류의 음악에 편성되었다. 장구는 가죽으로 된 북면과 나무로 된 공명통, 양쪽의 북면을 연결해주는 조임줄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양면의 북면에는 모두 복판과 변죽이 있는데, 공명통 둘레에 공명통보다 넓은 가죽을 대기 때문에 북면에는 공명통 안쪽에 닿는 부분과 바깥으로 나오는 부분이 생기는데 북통 안쪽에 닿는 부분을 복판이라고 하고 북통 밖의 것은 변죽이라고 한다. 변죽은 작고 높은 소리가 나고 반대로 복판은 크고 낮은 소리가 난다. 장구의 조임줄은 숙바라고도 한다. 실을 꼬아 만든 끈과 끈을 북면에 연결하는 쇠고리, 조임줄을 조절할 수 있는 조이개로 구성되어 있다. 장구의 울림통은 주로 홍송이나 오동나무로 만든다. 장구채는 대나무를 가늘게 깎아 만들고 이 채를 오른손에 쥐고 채편의 복판이나 변죽을 친다. 장구는 허리를 펴고 반가부좌 자세로 앉아 오른발로 장구 아래쪽의 조임줄을 누르고 왼편 무릎으로 북편 안쪽의 변죽을 밀어 장구가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한 상태에서 연주한다.
지금도 다양한 연주 분야에 사용되는 장구 자체를 활용하여 관광 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하였다. 실제로도 연주가 가능할 정도로 자세하고 세밀하게 활용하고자 하며 채까지도 함께 세트로 만들었다. 궁중음악에서 농악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음악을 알리고 국악기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