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어문

자바라
|
추천0 조회 2354 다운 1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어문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고화질의 대용량(20~30MB/장)사진으로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자바라(???)는 국악기 중 타악기의 하나로 얇은 놋쇠로 된 두 개의 원반을 양손에 들고 이것을 맞부딪쳐서 소리를 낸다. 조선 초기 성종 때 절에서 쓰는 것은 동발(銅?)로, 향악정재(鄕樂呈才)에 쓰인 것은 향발(響?)로 불렸다. 향발은 무용수의 모지(母指)와 식지(食指) 사이에 끼고 연주하는 아주 작은 악기였지만, 불가(佛家)에서 사용하는 동발은 향발보다 컸다. 악기의 모양은 서로 비슷했다. 조선후기에 이르러 자바라는 징(鉦), 호적, 나발 등과 함께 내취악대(內吹樂隊)로 편성되어 <선유락(船遊樂)>의 정재공연 때 연주됐다. 자바라를 연주한 내취수(內吹手)를 자바라수(???手)라고 불렀다. 현재 자바라는 불교의 의식무용인 작법(作法) 중 <바라춤>에서 사용되고, <취타(吹打)> 및 <무악(巫樂)>에서도 쓰이고 있다. 특히 <취타>에서 자바라는 태평소, 나발, 소라, 징, 북과 함께 편성된다. 자바라 및 여러 종류의 발은 모두 놋쇠로 제조되고, 악기의 중앙에 헝겊으로 된 손잡이가 달려 있다. 옛날 동발이나 향발의 모양은 전립(戰笠)처럼 생겼으나, 현재의 자바라는 접시모양으로 생겼다. 자바라는 유래가 오래된 악기로 불교음악의 영향으로 무속음악에도 자바라를 사용하게 되었다. 조선 후기에 군영악기로 편입되었으며, 군영음악의 영향으로 농악에도 자바라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자바라의 사용영역은 확대되었으며 기층 악기로서 전승이 단절되지 않고 생명력을 이어가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자바라의 형태를 그대로 사용하여 관광 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하고자 한다. 자바라는 원반과 같은 형태로 다양한 음악에서 사용된다. 자바라를 통해서 우리의 국악과 국악기에 대한 관심과 인식이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