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어문

산조아쟁
|
추천0 조회 2223 다운 0
  • 촬영연도 : 2017
  • 촬영기관 : 국립국악원
  • 소장기관 : 국립국악원
어문

국립국악원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고화질의 대용량(20~30MB/장)사진으로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20세기 초반 박성옥이 최승희의 신무용 반주악에 필요한 악기를 연구하다가 정악아쟁을 개량하여 산조아쟁을 제작하게 되었다. 박성옥이 만든 산조아쟁은 정악아쟁에 비해 음역이 확장되었고, 이조(移調)가 용이했다. 또한 말총 활대를 도입하여 강하거나 부드러운 연주를 가능하게 함으로써 표현력을 확대시키는 음악적 효과를 발생시켰다. 산조아쟁은 무속음악이나 산조, 시나위의 연주에 사용되며, 궁중 음악보다 빠르게 연주되는 음악적 특성을 살리기 위해 줄과 줄 사이의 간격을 좁혀 사용한다. 또한 전체적인 음역이 높기 때문에 줄의 굵기도 정악아쟁보다 가늘고 악기의 길이도 짧다. 줄이 가늘기 때문에 격렬하고 폭넓은 농현을 필요로 하는 민속악의 표현에 적합하다. 산조아쟁은 보통 8현으로 되어 있다. 산조아쟁은 긴 직육면체 상자와 같은 공명통 위에 안족(雁足)을 놓고 그 위에 명주실을 꼬아 만든 현을 걸게 되어 있다. 공명통의 앞판과 뒤판은 3~4㎝ 두께의 옆판에 연결되어 있으며, 위와 아래에는 좌단(坐團)과 미단(尾段)이 있다. 산조아쟁을 연주할 때 오른손으로 활을 쥐고 현을 문지르는데, 활을 잡을 때는 검지가 활 위에 오게 하고 나머지 손가락으로 가볍게 감싸 쥔다.
빠르게 연주되는 음악에 사용되는 산조아쟁을 활용하여 관광 기념품이나 전시와 관련된 복제품으로 제작하였다. 각 부분을 독립으로 활용하거나 산조아쟁 자체를 실제로도 연주가 가능할 정도로 자세하고 세밀하게 제작하여 활용하고자 한다. 산조아쟁에 대한 이해를 통해서 우리의 음악을 다양한 사람들에게 알리고 국악기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이용자가 가지는 권리

1. 온·오프라인 상에 공유 및 이용 : 온·오프라인을 통하여 공유 및 이용 가능
2. 저작물 변경 : 2차적 저작물로 변경하여 이용 가능
3.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물 사용 조건 - 출처 표시 :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합니다.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