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소리

경산1. 들지신밟기소리
|
추천0 조회 364 다운 3
  • 촬영연도 : 2020
  • 촬영기관 : 자인계정들소리보존회
  • 소장기관 : 문정원/우리소리박물관
소리

문정원/우리소리박물관이(가)
보유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제1유형 마크

고화질의 대용량(20~30MB/장)사진으로 다운로드에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경산 자인들소리 개요

경산군 자인면의 들판인 계정들에서 부르던 일련의 농요. 1996년에 수집·정리되어 1998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였고, 2005년에 경상북도무형문화재 제31호로 지정되었다. 초대 예능보유자는 이규한(李圭漢, 1930~2012)이며 제2대 예능보유자는 이지우(李知雨, 1934~). 자인 계정들소리보존회는 경북 경산시 자인면 북사리(자인면사무소 내)에 본부를 두고 있다.

자인 계정 들소리는 한 해 풍년을 비는 <들지신밟기>에서 시작하여 산에 나무를 하거나 풀을 베러 갈 때 신세타령으로 하는 <어사잉이(어사용)>, 둑을 쌓거나 다리를 놓을 때 큰 돌이나 목재를 운반하면서 하는 <목도소리>, 못둑을 다지면서 하는 <망깨소리>, 보를 쌓거나 논둑을 쌓을 때 부르는 <보역사(洑役事)소리>, 모판에서 다 자란 모를 찌면서 하는 <모찌기소리>, 논에 모를 심으면서 하는 <모심기소리>, 논을 매면서 하는 <논매기소리>, 보리타작을 하면서 하는 <메타작소리>, 여흥으로 부르는 <방아타령>, 일을 마치고 여럿이 마을로 돌아오면서 부르는 <칭칭이>까지 모두 열한 개의 소리로 이루어져 있다. 소리를 할 때는 간간히 목나발을 부는데, 이를 띵가라고 한다.

 

소리

박동석 조옥희 이상준

 

설명

농사일을 시작하기 전에 풍년을 기원하며 풍물을 치면서 지신을 밟으면서 하는 소리

 

가사

에루하 지신아


후렴 : 지신아 밟아 눌르자


이롸보자 이롸보자

이 농토를 이롸보자

이롸보자 이롸보자

이 팔밭을 이롸보자

엉굽은 암소 몰고

이 팔밭을 갈아보자

콩도 심고 팥도 심어

콩 심은 데는 콩이 나고

팥 심은 데는 팥이 나네

오곡 잡곡이 왕성하다

해는 이미 저무는데

저 논배미를 둘러보자

하지에 심은 모가


언간에도 살아났네

사방으로 둘러보니

이 물께도 터져 있고

저 물께도 터져 있네

앞집에 김서방네

뒷집에 박서방네

저 물께를 둘러보자

논매기 하러 가세

넘어간다 넘어간다

어사잉으로 넘어간다

 

후렴 : 지신아 밟아 눌르자

 

 

※ 공공기관이 후원한다거나 공공기관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것처럼 제 3자가 오인하게 하는 표시를 해서는 안됩니다.

알아야 할 사항

I. 이용조건의 표시 및 변경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저작물 활용시 출처표시를 꼭 해주셔야 합니다.
2. 공공누리 저작물의 이용조건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만 이용자가 이용조건 변경전 사용하셨다면 해당저작물 한해 용도변경 없이 계속 이용할 수 있습니다.

II. 이용조건의 위반

1. 이용자가 공공누리 이용조건을 위반할 경우 그 즉시 이용허락이 종료됩니다.
2. 이용자가 이용조건 위반 후 지속적으로 공공저작물을 이용할 경우 저작권 침해가 성립되므로 형사상, 민사상 책임을 부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