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입기관 검색
검색

개 도입기관이 있습니다.

보도자료

코로나19 맞춤형 공공저작물, 자유롭게 활용하세요!
2020-12-22|조회수 1467

코로나19 맞춤형 공공저작물, 자유롭게 활용하세요!

 

- 안전·건강, 교육, 문화 분야 공공저작물 비대면 개방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 이하 문정원)은 국민이 저작권 침해 걱정 없이 안전하게 공공저작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국가기관, 지자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저작물 개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공공저작물 개방지원센터에서는 공공저작물에 대한 상세한 안내와 활용 방법 등을 소개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법률 상담도 받을 수 있다.
*공공저작물 개방지원센터 전화 : 1670-0052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안전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원격교육, 집콕 콘서트 등 변화 흐름에 따라 공공저작물 개방지원센터 역시 맞춤형 공공저작물들이 개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이러한 공공저작물은 교육, 건강·안전, 문화 분야 등 다방면으로 활용되고 있다.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공공저작물
코로나 19로 인해 안전과 건강에 대한 국민의 인식과 요구가 높아지면서 신속, 정확한 정보 제공이 중요해졌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산업현장 작업안전 수칙을 가상현실(VR) 콘텐츠로 만들어 온라인 전용관을 개설해 상시 개방하고 있다. 이에 올해 공공저작물 개방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밖에 개방지원센터로부터 저작권 권리확인 서비스를 받은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현황을 알 수 있는 누리집을 즉시 개설하고, 생활 속 방역과 건강, 안전 수칙에 대한 안내 포스터, 카드뉴스, 영상 형태의 공공저작물을 개방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공공누리 1유형으로 개방한 질병 ‘판독지원 인공지능(AI) 알고리즘과 의료기관 정보 및 병원 평가 결과에 대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에이피아이(API)’는 보건의료 산업분야와 의료연구기관 이용자에게 유익한 정보로 활용되고 있다. 자료는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을 통해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비대면 교육을 위한 공공저작물
등교가 제한되면서 가정 내 원격수업, 홈스쿨링 등이 늘어 관련 교육 자료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개방지원센터의 관리체계진단 서비스를 받은 교육부는 코로나19에 대비한 가정 내 자녀 학교수업과 돌봄을 위해 원격수업 방법과 아이돌봄 서비스에 대한 안내 포스터, 카드뉴스, 영상을 만들어 공공저작물로 개방했다. 2017년부터 꾸준하게 개방지원 서비스를 받아온 광산구청은 청소년 세계시민교육 그림책인 ‘다녀왔습니다’와 어린이 위생교육 애니메이션인 ‘베니의 비밀’을 만들어 해외봉사활동,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교육용 교재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집콕 문화생활과 창작을 위한 공공저작물
사회적 거리두기로 문화 공간 이용이 제한되면서 집에서 문화생활이나 창작을 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국립국악원은 대취타, 수제천, 시나위, 춘앵전 등 국악공연을 360도 VR 영상으로 만들어 아카이브를 통해 공개해 코로나19로 공연 관람이 쉽지 않은 요즘 공연장에 가지 못한 아쉬움을 달랠 수 있게 했다. 이밖에 국악기 디지털 음원도 공공누리 1유형으로 개방되어 국악 분야 창작을 위한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또한 전쟁기념사업회는 올해 6ㆍ25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하여 개방지원센터와 함께 전쟁 당시를 촬영한 희귀 사진을 고화질로 복원하고 전시하여 우리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좋은 기회를 선사했다. 해당 사진은 오픈 아카이브와 공공누리 누리집을 통해서 이용할 수 있다.

 

 

이처럼 각 기관이 공공누리 마크를 표시하여 개방한 공공저작물은 기관에 별도 문의할 필요 없이 기관별 누리집과 공공누리 누리집(www.kogl.or.kr)를 통해 공공누리 유형에 맞춰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문정원은 ‘올해도 다양한 우수 공공저작물이 개방되어 다방면에서 활용되고 있다’며, ‘공공저작물이 보다 안전하게 활용되고,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서 더 많이 개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